불완전 판매 우려에도…보험사, 갈아태우기 영업 ‘눈살’



5살 딸을 키우고 있는 김은지씨는 아이가 태어나기 전 H보험사의 어린이보험(태아보험)에 가입했다. 보험료는 3만원 남짓. 그러다 최근 설계사로부터 같은 상품이지만 기존보다 더 좋은 담보로 ‘보험 업셀링’을 해주겠다는 연락을 받았다. 김 씨는 설계사가 가져온 상품 설계…
기사 더보기


많은 링크모음 ☜ 클릭! 추천사이트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