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벽 부딪힌 ‘대출 갈아타기’‥카뱅 행보가 복병되나



사진=연합뉴스 제공[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정부가 추진하는 비대면 대환대출(대출 갈아타기) 서비스가 출범하기 전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은행권과 빅테크(핀테크)의 물밑 갈등이 확산하고 있어서다. 일부 대형은행들은 빅테크가 만든 플랫폼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반발 수위를 높…
기사 더보기


많은 링크모음 ☜ 클릭! 추천사이트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