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ESG, 불확실한 경영환경 백신과 같아”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그린스완(Green Swan)으로 상징되는 기후변화에 따른 기업의 새로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리스크 요인은 국내 발전회사를 비롯한 제조기업 고객들에게는 직접적인 사업 리스크가 됐다”고…
기사 더보기


많은 링크모음 ☜ 클릭! 추천사이트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