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의 한수]”신흥국채권·주식 팔고, 强달러 올라타라”



올해 초 주식투자를 강력 추천했던 프라이빗뱅커(PB)들이 7~8개월만에 투자전략을 ‘보수적’으로 변경했다. 성장주를 중심으로 차익을 실현하고, 현금성 자산 비중을 높이라는 조언이다. 아울러 테이퍼링 가능성 제기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오르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미국 …
기사 더보기


많은 링크모음 ☜ 클릭! 추천사이트


추천 기사 글